개발

Millin Eelki 2010-02-06

민주화운동 무슨회?(이름도 기억안남)에 다녀왔다.
교육프로그램을 개발하고 싶다고 했다.
그래서 주제를 정하는 회의.

나에게 개발이란 "개척하는 쓸모있게"만드는 것.
그런데 회의에서 주제를 정하는 과정에서 다수결 투표를 한다거나(난 그게 반드시 민주적인 의사결정이라고 동의하지 않는다), 이미 수 없이 개발하고 있는 주제를 결정하게 된다거나...
전혀 개발이라고는 느껴지지 않았다.
동의도 안되고, 시간 아깝고...
어떻게 빠져나올까 궁리하다가 바쁘다는 핑계를 대고 개발은 못하겠다고 하고 나왔다.
개발은 개뿔.
아무거나 개발이란다. 난 싫다.

천문대

Millin Eelki 2010-01-22

영월 천문대에 다녀왔다.
너무 기대를 많이 했다.
천문대 직원의 감시 아래 망원경을 조작해 보지도 못하고 내려왔다.
기대가 커서 진짜 실망했다.
어려서 은하수 보면서 하늘에 별이 꽉 찼던 기억.
네팔에서 달빛만으로도 충분한 밤 기운.
뭐 그런 상상을 했다.

문화디자인 planB 모임

Millin Eelki 2009-12-21

문화디자인 플랜비는 대안문화를 설계하자는 취지로 모인 일종의 학습모임이다.
모여서 그냥 이런 저런 대화. 같이 밥먹고 일상에서 일어난 일이나 정보교환.
그것만으로 도움이 되는 모임. 리움에서 전시보고 밥 먹음.

소녀시대 공연

Millin Eelki 2009-12-19

태어날 때 부터 알고 지내던 혁규가 내년이면 고3이 된다. 고3되기 전에 서울에 와서 소녀시대 콘서트에 가고 싶다고 했다.
11시에 공연이 끝나는데 집에 갈 차편이 없다며 삼촌네서 자고 가도 되냐고 물었다.
당연히 오케이다.
친구랑 같이 오겠다고 하는데 참 기분이 묘했다.
꼬마 혁규가 소녀시대의 섹시함에 빠졌다.
대림동까지는 택시타고 오라고 했다. 내가 잠실까지 데리러 가는건 귀찮다.
아무튼, 혁규가 왔다.

아이폰3Gs가 내 손에 들어왔다. 흣.

Millin Eelki 2009-11-28

상당히 오래 기다렸다.
무슨 대한민국 표준이 어쩌고 저꺼고가 아이폰을 막았지만 KT가 해내긴 했다.
오후에 받았다.
전에 쓰던 삼성 스윙폰은 상식에서 몇 광년 벗어났다.
조카가 이것 저것 만져보다 인터넷에 접속했다.
30-40분 정도 가지고 놀다가 나에게 돌려줬다.
그닥 즐거워 하지도 않았다.
다음달에 청구서에는 2만원이 넘는 과금.
인터넷 접속하고 2만원을 내다니.
당시 내가 내던 한달 사용료가 2만원이 안되는 돈이었는데 말이다.
아무튼 아이폰이 나왔다.
이걸 막는게 마치 나라를 위한 것 처럼 떠들어대던 사람들이 있었다.
무식하고 어리석고 덜떨어진 것들.

뉴스레터를 구독하세요